Rethinking Meat

위미트는 우리의 식탁에서 고기의 역할을 다시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역할이 육류 소비로부터 와야만 하는지에 대해 질문합니다. 위미트는 육류 생산과 고기 경험은 구분될 수 있다고 답합니다.

지속가능한 식탁으로 전환

위미트는 고기를 다시 정의합니다. 기존 축산 관행에 의존하지 않고 식물성 단백질 원으로 고기 경험을 구현하는 원료육을 생산해 우리의 푸드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혁신합니다. 육류 소비 없이도 풍요롭고, 동시에 지속가능한 음식들로 우리의 식탁을 채워갑니다.

우리가 만들고자하는 미래

오랜 기간동안 고기는 많은 가치를 제공해 왔습니다. 풍부한 단백질원으로 필요한 영양소를 공급할 뿐 아니라, 고유의 맛과 식감은 다양한 음식 문화의 중심이었습니다. 한편 그 이면에는 증가하는 고기 수요로 건강 불균형이 야기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축산 시스템이 환경을 파괴하고 있습니다.

위미트는 특정 가축 종의 모든 특성을 모사하는 것을 최종적 목표로 하지 않습니다. 소 지방의 느끼함, 닭고기의 비린내와 같이 우리는 기존 고기에서도 기호적 불편감을 느끼곤 합니다. 위미트는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기호적 경험을 선별하여 기존 고기보다 더욱 맛있으면서 건강한 옵션으로, 기존 육류를 직접적으로 대체하지 않지만 대신할 수 있습니다.

어느 누구라도 매일 조금씩은
세상을 좋은 쪽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제인 구달

Rethinking Meat

위미트는 우리의 식탁에서 고기의 역할을 다시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역할이 육류 소비로부터 와야만 하는지에 대해 질문합니다. 위미트는 육류 생산과 고기 경험은 구분될 수 있다고 답합니다.

지속가능한 식탁으로 전환

위미트는 고기를 다시 정의합니다.
기존 축산 관행에 의존하지 않고 식물성 단백질 원으로 고기 경험을 구현하는 원료육을 생산해 우리의 푸드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혁신합니다. 육류 소비 없이도 풍요롭고, 동시에 지속가능한 음식들로 우리의 식탁을 채워갑니다.

Evolution of Meat

오랜 기간동안 고기는 많은 가치를 제공해 왔습니다. 풍부한 단백질원으로 필요한 영양소를 공급할 뿐 아니라, 고유의 맛과 식감은 다양한 음식 문화의 중심이었습니다. 한편 그 이면에는 증가하는 고기 수요로 건강 불균형이 야기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축산 시스템이 환경을 파괴하고 있습니다.

위미트는 특정 가축 종의 모든 특성을 모사하는 것을 최종적 목표로 하지 않습니다. 소 지방의 느끼함, 닭고기의 비린내와 같이 우리는 기존 고기에서도 기호적 불편감을 느끼곤 합니다.
위미트는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기호적 경험을 선별하여 기존 고기보다 더욱 맛있으면서 건강한 옵션으로, 기존 육류를 직접적으로 대체하지 않지만 대신할 수 있습니다.

어느 누구라도 매일 조금씩은
세상을 좋은 쪽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그룹 137